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롯데 3부자, 첫 재판 동반출석…'소환불응' 서미경도 모습

입력 2017-03-20 15:07

서미경·신동빈·신동주·신격호 순으로 출석
신동빈 "심려 끼쳐 죄송…재판 성실히 응해"
신격호, 휠체어 탄 채 이동…질문에 답못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미경·신동빈·신동주·신격호 순으로 출석
신동빈 "심려 끼쳐 죄송…재판 성실히 응해"
신격호, 휠체어 탄 채 이동…질문에 답못해

롯데 3부자, 첫 재판 동반출석…'소환불응' 서미경도 모습


롯데 3부자, 첫 재판 동반출석…'소환불응' 서미경도 모습


롯데 3부자, 첫 재판 동반출석…'소환불응' 서미경도 모습


롯데 3부자, 첫 재판 동반출석…'소환불응' 서미경도 모습


롯데그룹 경영 비리와 관련해 횡령·탈세 등 혐의로 기소된 신동빈(62) 회장과 신격호(95) 총괄회장, 신동주(63)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등 총수 일가가 20일 첫 재판에 모두 출석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에 있는 서미경(57)씨도 그동안 일본에 체류하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이날 36년 만에 공식적인 자리에 섰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상동) 심리로 열린 롯데 오너 일가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등 혐의 1차 공판에는 신 회장과 신 총괄회장, 신 전 부회장, 서씨가 모두 출석했다.

이들은 조금씩 시간차를 두고 법원에 출석했다.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인물은 서씨로, 오후 1시33분께 법원에 도착했다.

옅은 미소만 띄고 법원 청사에 들어선 서씨는 "검찰 조사에 왜 매번 출석하지 않았는가", "롯데시네마 매점 운영권을 어떻게 따 냈는가"라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바로 법정으로 이동했다.

다음으로 신 회장이 오후 1시47분께 도착했다. 신 회장은 차에서 내리서면서부터 줄곧 굳은 표정을 짓고 있었다. 그는 "심려 끼쳐 죄송하다.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한 뒤 곧바로 재판에 출석했다.

신 전 부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기 10분 전인 오후 1시50분께 도착했다. 그는 "롯데 비리가 계속 언급되는 것에 책임감을 느끼지 않는가", "심경 한 마디 해 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된 오후 2시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오후 2시15분께서야 법원에 도착했다.

법원 청사에 도착한 그는 경호원들의 부축을 받으며 힘겹게 휠체어에 올라탔다. 경호원들은 그의 손에 지팡이를 쥐여 주고, 무릎에는 담요를 덮었다.

신 총괄회장은 "공짜 급여를 받은 것이 맞는가"라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으음…"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휠체어에 탄 채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이들은 이날 법정에서 각 혐의에 대한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이들은 앞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지난 10월 신 회장 등 롯데그룹 총수일가 5명을 비롯해 임원 총 24명을 무더기 기소했다.

검찰은 1753억원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등의 혐의로 신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신 회장은 신 전 부회장과 서씨, 그의 딸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 등과 함께 모두 508억원의 급여를 부당 수령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신 총괄회장은 858억원의 탈세, 508억원 횡령, 872억원 배임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신 총괄회장은 차명으로 소유한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3%를 신영자 이사장에게 증여하고, 1.6%를 서씨에게 증여하며 해외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한 매매로 가장해 탈세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신 전 부회장은 10년간 한국 롯데 계열사 여러 곳에 등기임원으로 이름만 올리고 391억원 상당의 급여를 부당하게 챙긴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