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내각 지지율 56%로…'아키에 스캔들'에 급락

입력 2017-03-20 1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내각 지지율 56%로…'아키에 스캔들'에 급락


아베 내각 지지율 56%로…'아키에 스캔들'에 급락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의 지지율이 56%로 전번보다 10% 포인트 크게 떨어졌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 18~19일 전국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오사카 학교법인 모리토모(森友)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논란 여파로 2월 조사 때 66%에서 이처럼 급락했다.

지지율 하락폭은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이 출범한 이래 가장 컸다.

아베 내각의 불지지율은 전번 24%에서 33%로 대폭 상승했다. 무당파 층에 한정하면 아베 내각 지지율은 45%에서 33%까지 떨어졌다.

내각 지지율이 50%대로 밀려난 것은 지난해 12월2~4일의 59% 이래로 작년 9월 이후 가장 낮았다.

모리토모 학원에 국유지를 감정액보다 8억엔(약 80억원) 하회하는 낮은 가격에 매각한 문제에 아베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관한 정부 설명을 "납득할 수 없다"는 의견이 85%에 달했다.

자민당 지지층 가운데 81%도 역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문제에 본인과 아키에 여사의 개입 사실을 부인한 아베 총리의 해명을 납득하지 못하겠다고 답한 비율도 전체의 64%에 이르렀다.

'아키에 스캔들'과 관련해선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 이사장이 "아베 총리로부터 기부금 100만엔을 받았다"고 증언하면서 아베 내각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

모리토모 학원 산하 신설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을 아키에 여사가 이 맡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아베 총리는 자신과 아키에 여사가 모리토모 학원 의혹에 관여했다면 의원직은 물론 총리직까지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가고이케 이사장은 23일 국회 청문회에 불려가 관련 진술을 할 예정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