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우파 보수 일으켜 세우겠다"…대선출마 공식선언

입력 2017-03-18 16:04

"대한민국 서민대통령, 국민이 기댈 담벼락 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민국 서민대통령, 국민이 기댈 담벼락 될 것"

홍준표 "우파 보수 일으켜 세우겠다"…대선출마 공식선언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18일 "쓰러져가는 대한민국의 우파 보수세력을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며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홍 지사는 이날 오후 대구 서문시장에서 2,000여명의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공식 출마선언식을 갖고 "오늘 저는 이곳 서문시장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위대한 도전을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지난 수개월 간 우리는 앞이 보이지 않는 혼돈의 터널을 지나왔다"며 "국민의 아픔을 보듬어야할 정치는 오히려 국민의 짐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회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인해 촛불과 태극기로 양분돼있다"며 "북한은 천문학적 대북지원에도 불구하고 핵탄두를 넘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개발하는 등 무려침략의 야욕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지사는 "정치, 사회, 경제, 외교, 남북관계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는 천하대란(天下大亂)의 위기"라며 "이제 다시 시작해야 한다. 넘어진 이 자리에서 다시 일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이 세대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정권의 교체도, 정치의 교체도, 세대의 교체도 아니다"라며 "그것은 바로 리더십의 교체"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소통과 통합이라는 위선의 가면에 숨어 눈치만 보는 리더십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반대가 두려워 결정을 미루고, 여론이 무서워 할 일도 못하는 유약한 리더십으로는 지금의 난관을 극복할 수 없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대란대치(大亂大治)의 리더십,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해야 할 일은 해내고 마는 당당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는 4년3개월 동안 경남도지사로 열심히 일했고 많은 성과도 거뒀다"며 "1조4,000억원에 달하던 막대한 빚을 땅 한 평 팔지 않고 행정개혁과 재정개혁만으로 한 푼도 남기지 않고 다 갚았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제 경남도정의 성과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새롭게 건설해 보겠다"며 "대한민국의 서민대통령이 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국민 여러분이 믿고 기댈 수 있는 든든하고 튼튼한 담벼락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