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물급' 안보이는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영입 어려움 겪나

입력 2017-03-18 10:56 수정 2017-03-18 10:56

특수수사 막아설 검찰 출신 변호사 적어
최재경 전 검사장 고사…홍경식 전 수석 미지수
"현재 변호인단으론 역부족 아니냐…보강 필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수수사 막아설 검찰 출신 변호사 적어
최재경 전 검사장 고사…홍경식 전 수석 미지수
"현재 변호인단으론 역부족 아니냐…보강 필요"

'거물급' 안보이는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영입 어려움 겪나


'거물급' 안보이는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영입 어려움 겪나


오는 21일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둔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에 법조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검찰 고위간부 출신을 영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지만, 현재까지 뚜렷한 인물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18일 공식적으로 활동 중인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9명이다. 7명으로 유지되어왔던 변호인단은 최근서 변호사와 이상용 변호사가 합류하면서 9명으로 늘었다.

최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출신이고,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모교인 장충초등학교 동창회장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두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도 박 전 대통령 측 대리인단으로 활동 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지난해 11월부터 변호를 맡아 온 유영하 변호사와 탄핵심판을 대리한 손범규·위재민·정장현·서성건·황성욱·채명성 변호사로 유지되어 왔다.

사건 초기부터 박 전 대통령 곁을 지킨 유 변호사를 비롯해 탄핵심판을 맡은 손 변호사 등은 사실관계 파악이 대부분 이뤄져 어떤 혐의라도 방어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의 예리한 칼끝을 막아낼 대표 주자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검찰 특수수사 기법 등을 꿰뚫어 볼 인물이 필요하지만, 선임한 변호인 가운데 검찰 출신인 위재민·정장현 변호사 2명만으로는 검찰 화력에 못 미친다고 보는 것이다.

특히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으로 현직 대통령 프리미엄이 사라진 상황에서 이들만으로는 역부족이라는 게 대다수 법조계 의견이다.

이같은 우려 때문에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 내부에서도 추가 영입을 추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들이 거론되기도 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인사 가운데 뚜렷한 인물을 찾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곽상도, 홍경식, 김영한, 우병우, 최재경 전 수석이 있지만, 곽 전 수석은 현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신분이고 김 전 수석은 지병으로 사망했다. 우 전 수석은 자신도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는 처지다.

최 전 수석은 최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내가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에 합류해서) 크게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는 말로 선을 그었다.

홍 전 수석이 남았지만,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에 합류할지는 미지수다. 탄핵심판 대리인으로 활동한 이동흡 변호사나 정기승 변호사도 거론되고 있지만,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이 때문에 최근서 변호사 등의 합류는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 입장에서 '가뭄의 단비' 같은 영입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다만 부장검사 출신의 최 변호사는 애초 검사장급 이상의 '전관'을 기대했던 변호인단의 기대에는 다소 못미치는 체급을 가졌다는 평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인 서성건 변호사는 "(탄핵심판 대리인단은) 탄핵 쪽에 중점을 두고 구성한 대리인"이라며 "아무래도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그쪽 분야를 전문적으로 도울 수 있는 전문가를 추가로 선임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다만 그는 "그 부분은 저희가 하자거나 말자는 식으로 말씀드릴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반면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이원석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을 전면에 내세워 박 전 대통령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대검 반부패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을 역임한 이 부장검사는 2005년 삼성 에버랜드 전환사채 저가발행 사건, 2007년 삼성그룹 비자금 및 로비 의혹 등 굵직한 특수수사 경험이 풍부한 대표 특수통으로 꼽힌다.

한 부장검사는 지난해 검찰 1기 특별수사본부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을 담당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누구에게 맡길 것인지 아직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을 만나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이 부장검사와 한 부장검사를 조사에서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