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대권 줄서기 '비판'…지사 사퇴는 도정 안정 후

입력 2017-03-17 13: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준표, 대권 줄서기 '비판'…지사 사퇴는 도정 안정 후


공식 대선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대선과 관련, 권력에 줄서기하는 행태를 비판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 아울러 경남도지사 사퇴 시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2년 대선을 앞두고 관가, 재계, 교수들이 이회창 후보에게 줄서기 위해 문전성시를 이뤘다"며 "문재인 후보에 줄서는 관가를 보니 그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연상시킨다"고 적었다.

이어 "이광재, 안희정 두 사람만 데리고 당 내외의 별다른 지원을 받지 못하던 노무현 후보가 뜻밖에 당선되자 그해 1월 내내 관가, 재계, 교수들은 혼란에 빠졌다"며 "세상의 흐름을 보지 못한 그들은 그때야 참여정부에 줄 대기 위해 동분서주했다"고 꼬집었다.

홍 지사는 하지만 "왕조 시대와는 달리 새로운 정권이 누가 되든 5년밖에 가지 않는다"며 "공무원들의 이런 태도, 교수들의 이런 작태, 재계의 이런 모습, 언론계의 줄서기, 이런 것들이 대한민국을 멍들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두 제자리로 돌아가서 자기 일에 충실하라. 그것이 애국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같은 날이지만 이에 앞서 "경남도정을 안정시킨 후 사퇴 시점을 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금년에는 4·12 재·보궐선거가 있고 연이어 5·9 대통령 보궐선거가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남도의 선거비용 과부담 문제, 줄사퇴로 인한 줄이은 보궐선거 혼란 방지, 우파 단일화 일정 촉박 등으로 만약 제가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되더라도 본선거 후보 등록까지는 시간이 있어 도정을 안정시킨 후 제 문제점을 충분히 고려해 사퇴 시점을 정하려고 한다"고 설명해 한국당 대선 후보가 된 이후에도 지사직을 당분간 유지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끝으로 "경남의 정치인들과 의논한 결과를 미리 공지해야 지역 정가의 혼란이 없을 것 같아 말씀드린다"면서도 구체적 사퇴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홍 지사는 오는 31일 대선 후보로 확정되더라도 지사직은 내달 9일 공직자 사퇴 시한 마감일에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