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안팎 "안·이, 룰 확정 전 '끝장토론' 주장하든가…"

입력 2017-03-17 09:54

안희정-이재명, 문재인 '무제한토론' 거부에 당 선관위 두드려
민주당 일각 "이미 합의된 걸 어떻게 바꾸나…해보지도 않은 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희정-이재명, 문재인 '무제한토론' 거부에 당 선관위 두드려
민주당 일각 "이미 합의된 걸 어떻게 바꾸나…해보지도 않은 시도"

민주당 안팎 "안·이, 룰 확정 전 '끝장토론' 주장하든가…"


민주당 안팎 "안·이, 룰 확정 전 '끝장토론' 주장하든가…"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후보간 무제한 끝장토론'을 문재인 전 대표에게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경선 룰을 주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이미 경선 룰과 더불어 TV토론 방식 또한 결정된 상황에서 두 후보 측이 토론 방식 변경을 요구, 당이 난감한 처지가 됐다는 점에서다. 특히 당내에선 다른 원내교섭단체 정당들이 일제히 경선 룰로 내홍을 겪고 있다는 점에서 '혹시 같은 꼴이 되면 어쩌나' 하는 우려감도 나타나고 있다.

두 후보는 지난 15일 문 전 대표에게 '후보간 1대 1 끝장토론'을 요구했다. 이를 문 전 대표 측이 "토론방식 변경 요구는 경기 중에 갑자기 경기 룰을 바꾸자는 격"이라며 즉각 거부하자, 이번에는 당 선관위를 압박하고 나섰다.

안희정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16일 기자들과 만나 "현실적으로 문 전 대표 측에서 이런 문제에 합의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무제한 토론이) 어렵다"며 "당 선관위나 후보들은 자유토론, 상호토론, 주도권 토론 등이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시간을 늘려 배정하는 것을 고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고민을 당 선관위가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기자들과 만나 "권투경기를 하다가 챔피언이 권투를 안하고 자꾸 도망만 다니면, 심판이 잡아다가 권투를 하게 시킨다"고 당 선관위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정해진 룰이 절대적 진리도 아니다"라며 국민들이 봤을 때 합당한 룰이 아니라면, 국민들이 제대로 판단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국민의 대리인이 해야 할 의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후보간 합의가 먼저"라며 한 발 빼는 듯한 태도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면서도 두 후보의 제안이 사실상 불가능한 '고집'이라며 불쾌한 기색이 역력하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룰 협상을 할 때 그런 방식에 대해선 이야기하지도 않고, 지금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정략적"이라며 "TV토론 방식을 변경한다고 해서, 지지율이 오를 수 있을 것 같으냐. 오히려 각자 조직이나 공약 정비에 힘쓰면서 전략을 도출해야 할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당장 두 후보가 주장하는 '무제한 토론'은 여태껏 해본 적도 없는 불가능한 방식"이라며 "그런 개인기를 펼치고 싶으면 예능에 나가야 한다. 오히려 공중파 생방송에서 즉문즉답을 하다 본인들이 실수를 할 수도 있지 않느냐"고 비꼬기도 했다.

또다른 당 관계자 또한 "이미 합의된 것을 어떻게 바꾸느냐. 그런 논리면 경선 룰도 마음대로 바꿀 수 있지 않겠느냐"며 "한 후보가 '우리 말을 안듣는다'는 이유로 선관위를 들먹이는 게 말이 되느냐"고 두 후보를 성토했다. 두 후보가 자신들의 지지율 상승을 꾀하기 위한 전략적 차원에서 토론방식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는 지적인 셈이다.

이와 관련 윤태곤 의제와전략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끝장토론에서 문 전 대표가 오히려 실력을 더 발휘하면 대세론이 굳어져 두 후보의 지지율이 기대만큼 상승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지 않느냐"며 "안 지사, 이 시장이 문 전 대표를 위협할 정도의 지지율이라면 이런 요구가 상당히 의미 있지만, 지금은 그럴만한 지지율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