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헌재 결정문에도 담긴 KT…"취업 알선은 최씨 위한 것"

입력 2017-03-17 08: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KT 인사 특혜는 헌재 탄핵심판 결정문에도 적시됐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공모 관계를 보여주는 주요 사례 중에 하나였는데요. 이같은 헌재 판단이 검찰 수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계속해서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헌재는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씨의 사익추구에 대통령 권한을 동원해가며 도움을 준 죄를 무겁게 봤다고 결론내렸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최씨를 위해 KT그룹 인사와 광고대행사 선정에 개입한 혐의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정미/전 헌재소장 권한대행 : (피청구인은) 최서원의 요청에 따라 KT에 특정인 2명을 채용하게 한 뒤 광고 관련 업무를 담당하도록 요구했습니다.]

이 부분과 관련해 앞서 진행된 변론에서도 강일원 재판관은 "공기업이 아니라 사기업에 민간인을 추천해준 전례가 있느냐"고 추궁했고, 대통령 측은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는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끝까지 이같은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이동흡/변호사 (대통령 의견서 대독) : 제가 도움을 주려고 했던 일부 인사들은, 능력이 뛰어난데 이를 발휘할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해 능력을 펼칠 기회를 알아봐주라고 이야기했던 것일 뿐.]

결국 헌재는 결정문에서 "대통령이 특정 개인의 사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최씨의 이권 창출을 돕는 역할을 했을 뿐"이라고 공모 혐의에 못을 박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