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리-재정악화로 전화까지 끊긴 수영연맹…선수들 '울상'

입력 2017-03-16 21:35

대회 취소·준비 차질에 애꿎은 선수들만 피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회 취소·준비 차질에 애꿎은 선수들만 피해

[앵커]

요즘 한국 수영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임원들의 비리와 재정 악화로 대한수영연맹의 업무가 사실상 마비됐습니다. 요금을 못내서 사무실 유선 전화까지 끊어졌을 정도인데 애꿎은 선수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전영희 기자입니다.

[기자]

대한수영연맹 홈페이지입니다. 전화가 안 되니 이메일로 연락해 달란 내용입니다.

벌써 일주일째지만, 밀린 요금 때문에 사무실 전화는 여전히 불통입니다.

수영연맹은 지난해 임원들의 비리로 정부 보조금 지급이 중단됐습니다.

직원들의 월급은 밀려 있고, 대표팀 지도자 퇴직금도 못 줬습니다.

2월과 3월 열릴 예정이던 전국 대회도 취소됐는데, 대회 성적이 있어야 진학이 가능한 학생 선수들은 울상입니다.

[박수진/창덕여고 3학년 : 저희 고3들에게는 대회 한 개 한 개가 되게 중요하단 말이에요. 다들 불안해하고 있죠 많이. 심란하네요.]

해외에서 훈련 중인 박태환 선수 등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국 수영은 올해 국가대표도 구성하지 못해, 7월 헝가리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대회 준비도 차질이 우려됩니다.

문체부가 보조금 지급을 일부 재개하고 대한체육회도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지만, 당장 뾰족한 해법을 찾기는 어려울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