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이 완전히 엮었다"?…측근들이 말하는 비선 실세

입력 2017-03-15 08: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 대로 삼성동 자택에 있는 집기 등을 최순실 씨가 마음대로 처분했다, 두 사람의 관계를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인데요.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특검이 완전히 엮었다"라는 표현을 썼었죠. 이 두 사람의 공모 관계가 어땠는지는 그간 대통령 측근들의 증언을 통해서도 잇따라 나왔습니다.

이 내용은 임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은 탄핵심판 증인으로 나와 최순실 씨가 박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는 걸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정호성/전 청와대 비서관 : (최씨는)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도와주는 사람이었는데, 이 분이 밖으로 등장하면서 일이 이렇게 꼬인 거 같습니다.]

[이용구/소추위 대리인 : 그 말이 비선실세라는 거잖아요.]

[정호성/전 청와대 비서관 : 그러니까…허허.]

또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은 어제 재판에 나와 최순실씨 요청을 거절하기 힘들었던 건 최씨가 박 전 대통령과 친분이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한때 최 씨 측근이었던 재단 인사들도 최 씨 뒤에 있었던 박 전 대통령의 존재감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정현식/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 최순실씨가 업무 관련 지시를 하면 안종범 전 수석으로부터 같은 얘기가 들려왔습니다.]

[조성민/전 더블루K 대표 : 경제수석에게 업무 지시를 하고 콘트롤할 수 있는 분은 그 윗 분밖에 없겠다, 이런 생각을 했던 겁니다.]

차은택씨 역시 지난 주 재판에서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내가 작성한 문서를 어미 하나 틀리지 않고 인용해 깜짝 놀랐다"고 증언했습니다.

최씨 지시에 따라 측근이 작성한 문서 내용이 박 전 대통령의 입을 통해 국가 정책 방향이 됐다는 겁니다.

안종범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에게 비선의 존재를 인정하고 멈추자고 설득했단 내용도 공개했습니다.

[안종범/전 청와대 경제수석 : 당시 비선 실세가 있다는 걸 인정하시는 게 좋겠다고 건의도 드렸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이를 받아 들이지 않았고, 결국 파면에 이어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