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태현, JTBC '뭉쳐야 뜬다'에 특급 게스트로 합류 확정

입력 2017-03-14 1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차태현, JTBC '뭉쳐야 뜬다'에 특급 게스트로 합류 확정


연기부터 예능까지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하며 국민 호감 배우로 사랑받고 있는 차태현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 공식적인 첫 게스트로 합류 소식을 전했다.

김성주-김용만-안정환-정형돈 등 '뭉쳐야 뜬다'의 기존 멤버 전원과 함께 일정을 소화하게 된 게스트는 차태현이 처음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차태현은 '절친'으로 알려진 정형돈에게 "평소 '뭉쳐야 뜬다'를 즐겨보고 있다. 시청자 입장에서 촬영현장과 여행과정이 정말 재미있어 보인다. 나도 패키지여행을 같이 가보고 싶다"며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차태현이 '뭉쳐야 뜬다'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는 사실은 정형돈에 의해 제작진에 전해졌다. 이어 쾌재를 부르며 이를 덥썩 물어버린 제작진에 의해 '빛의 속도'로 빠르게 차태현의 게스트 합류가 진행됐다. 차태현의 경우 '1박 2일'을 통해 전국 곳곳을 섭렵하며 '여행의 달인'으로 알려졌을 뿐 아니라 평소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빛나는 예능감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던 인물이라 두 팔 벌려 반길 수 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다만 '뭉쳐야 뜬다'는 기존 여행 프로그램에서 시도되지 않았던 빡빡한 패키지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만큼, 차태현이 빠른 속도로 적응해 '프로 패키저'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을지 그 여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3남매의 아빠인 차태현이 대한민국 대표 가장인 '뭉쳐야 뜬다'의 기존 멤버들과 만들어낼 '케미'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차태현 역시 "동료들과 함께 떠나는 첫 패키지 여행이라 많이 설렌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차태현이 게스트로 합류한 '뭉쳐야 뜬다'의 촬영은 3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방송은 4월로 예정된 상태다.

한편, 14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 17회에서는 베트남-캄보디아 편의 마지막 에피소드를 만나볼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