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드 보복·미 금리·대우조선…한국경제 '3각 파도' 고비

입력 2017-03-13 21:46 수정 2017-03-13 23: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엔 우리 경제를 좀 살펴보지요. 여전히 살얼음판인데 이번 주가 특히 고비입니다. 미국의 기준 금리 인상이 확실시되는 데다가 이틀 뒤, 15일부터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여행사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것도 전면 금지됩니다. 이밖에도 크고 작은 복병들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이태경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15일부턴 서울 명동이나 제주도에서 중국인 관광객의 모습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에 이날부터 한국 관광상품을 팔지 못하도록 지시했기 때문입니다.

여행사와 면세점 등 국내 관련 업계의 매출 급감이 우려됩니다.

대출금리도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가 15일 열리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한국 대출금리는 그동안 미국 기준금리가 오를 때마다 동반 상승했습니다.

대출금리가 오르면 1300조원을 넘는 가계부채의 부실 위험이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빅3 조선사'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의 경영난도 경제의 뇌관입니다.

대우조선은 저조한 신규 수주로 현금이 부족한 상황에서 올해에만 9000억원이 넘는 회사채를 상환해야 합니다.

정부 내에서는 대우조선의 파산을 막으려면 채권단이 자금을 추가로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금융위원장, 한국은행 총재 등이 참여하는 비상경제체제를 마련해, 차기 정부 출범 전까지 위기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