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윤정수, '김숙 입맛 저격' 요리 의뢰

입력 2017-03-13 13:51

방송: 3월 13일(월)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3월 13일(월) 밤 9시 30분

'냉장고를 부탁해' 윤정수, '김숙 입맛 저격' 요리 의뢰


'냉장고를 부탁해' 윤정수, '김숙 입맛 저격' 요리 의뢰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숙을 위한 요리대결이 펼쳐졌다.

13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개그맨 윤정수의 냉장고 재료로 최현석-샘킴 셰프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공개된 윤정수의 냉장고에는 김숙만 사용할 수 있는 전용 칸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쇼윈도 부부'를 자칭하는 두 사람은, 그간의 모습과 달리 서로를 극진하게 생각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윤정수는 희망 요리로 '김숙의 입맛을 저격할 수 있는 요리'로 정했는데, 그는 "그동안 김숙에게 요리를 해준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그녀를 위한 음식을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숙의 입맛 파악을 위해 전화를 연결했다. 그러자 김숙은 "여자가 바깥 일 할 때 전화하지 말랬지"라고 호통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 대결에는 2017 시즌 단독 1위에 도전하는 최현석과 현재 3연패로 첫 승이 간절한 샘킴이 나섰다. 두 사람 모두 면 요리에 도전했는데, 최현석은 시중에 판매하는 완제품 면을 쓰는 반면, 샘킴은 "벼랑 끝에 서있는 것 같다. 나는 면을 직접 뽑겠다"고 출사표를 던져 결과에 관심이 모아졌다.

대결이 시작되자 최현석은 여유를 부리며 퍼포먼스까지 선보인 반면, 샘킴은 종료시간이 임박해도 원하는 맛이 나오지 않자 김풍의 조언에 맞춰 MSG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 출연진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과연 두 사람 중 '걸크러시' 김숙의 입맛을 저격할 셰프는 누가 될지, 13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