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황교익 "무리한 한식의 세계화, 불편하다"

입력 2017-03-13 1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정상회담' 황교익 "무리한 한식의 세계화, 불편하다"


'비정상회담' 황교익 "무리한 한식의 세계화, 불편하다"


'비정상회담'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출연해, "무리한 '한식의 세계화'가 불편한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상정했다. 그는 다국적 멤버들과 각 나라 음식의 세계화와 현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먼저 황교익은 '미식의 나라' 이탈리아에 대해 "지중해의 좋은 기후와 토양으로 재료가 좋을 뿐 요리 솜씨가 뛰어나진 않은 것 같다. 한국인이 이탈리아에 가면 더 잘 만들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알베르토를 당황케 했다.

이어 멤버들은 다른 나라에 진출한 내 나라 음식을 보고 당황했던 기억을 이야기했다. 먼저 오헬리엉은 한국의 파리바게트를 방문해 놀랐던 에피소드를 공개했고, 일본 나가사키 출신의 오오기는 한국의 나가사키 짬뽕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멤버들은 자국의 맛을 느끼고 싶을 때 찾아가는 한국 내 음식점을 소개해 그 맛이 어떨지 궁금함을 자아냈다.

그 외, 이날 '비정상회담'에서는 작품상 번복 사건부터 성추문 혐의가 있었던 케이시 애플랙의 남우주연상 수상까지, 논란으로 얼룩진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각 나라 시상식에서 벌어진 황당 실수담부터, 도덕적 논란이 있는 인물의 수상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자세한 내용은 오늘(13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