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내 금리 오름세 '비상'…1300조 가계 부채 어쩌나

입력 2017-03-10 09: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중은행들의 대출금리가 계속해서 오르고 있습니다. 가계 빚이 1300조원을 넘어선 상황에서 서민들로서는 매달 갚아야 할 대출 이자, 힘겨울 수 밖에 없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주요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가 지난달에 비해 올랐습니다.

금리 상승폭은 KEB하나은행이 가장 컸고, 신한·우리은행, 그리고 국민은행 순이었습니다.

신용대출 금리도 오름세입니다.

대형 은행의 신용대출 대표상품의 금리는 이달 들어 0.01%포인트 안팎으로 상승했습니다.

은행 대출상품 금리가 뛰는 건 현지시각 15일 열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할 게 확실시되기 때문입니다.

미국이 올해 3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할 거란 전망이 대세를 이루지만 최근 들어선 4번도 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재닛 옐런 의장/미국 연방준비제도 (3일) : 고용과 물가가 예상과 맞게 계속 진행된다면 이달 회의에서 기준금리의 추가 조절이 적절할 것입니다.]

금리 인상에 따른 충격은 당장 1344조원에 이르는 가계부채에 큰 부담이 될 전망입니다.

미국의 예상보다 빠른 금리 인상 가능성에 국내 은행들도 발맞춰 올리기 시작한 만큼 정부의 취약계층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단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