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녀상 옆 '강제징용 노동자상' 추진…한·일 갈등 증폭

입력 2017-03-08 21:14 수정 2017-03-08 23: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이번엔 노동단체가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와 우리 외교부가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가운데 '노동자상'이 들어서면 갈등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해마다 광복절이면 위령제가 열리는 부산항 수변공원입니다.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된 조선인들이 배를 타고 끌려갔던 쓰라린 역사의 현장입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최소 70만명을 강제징용한 일제의 만행을 알리고,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기 위해 내년 5월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재하/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장 : 상징성 있는 일본영사관 근처에, 함께 고통받았던 위안부 소녀상과 함께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봅니다.]

하지만 관할 구청은 불가하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이 한일 외교 갈등의 진원지가 됐고 지난 3.1절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도 정부가 부지를 제공하지 않아 건립이 무산된 점을 강조했습니다.

[부산 동구청 관계자 : 소녀상도 지금 의외의 문제가 계속 불거지고 있는데 하면 안 되죠.]

반면 두 노총은 지난해 8월 일본 단바망간광산에도 세운 징용 노동자상을 정작 우리땅에는 왜 못 세우냐고 반박합니다.

노동자상 건립운동은 부산과 서울에 이어 울산,인천,제주 등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양상이어서 한일 간 갈등이 갈수록 증폭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