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장인 10명중 4명만 전공 살려 취업

입력 2017-03-08 1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직장인 10명중 4명만 전공 살려 취업


직장인 10명 중 4명이 전공을 살려 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잡코리아가 신입직 구직자(706명)와 직장인(1391명) 총 2097명에게 '전공과 취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신입직 구직자 중에는 '전공분야로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71.7%로 분석됐다.

계열별로는 이공계열(82.6%)이 전공을 살려 일하고 싶다는 신입직 구직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경상계열(69.0%), 사회과학계열(68.6%) 순이었다.

반면 직장인 중 현재 '전공을 살려 전공분야에서 일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45.0%에 그쳤다. 전공을 살려 일하는 직장인은 경상계열(51.9%)과 이공계열(50.9%)이 높았고 인문계열(33.2%)이 가장 낮았다.

또 취업하고 싶은 직무분야로 경상계열은 인사총무(45.2%), 이공계열은 생산·현장직(40.8%), 사회과학계열은 인사총무(39.2%), 인문계열은 기타서비스(24.0%), 예체능계열은 디자인(32.0%) 등이 각각 첫손에 꼽혔다.

신입직 구직자들은 취업 성공을 위해 '전공·직무분야의 자격증 취득'(44.3%)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준비했다고 답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