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악관부터…사드 전격 전개, '치밀한 각본' 있었다

입력 2017-03-07 22: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드체계의 전격적인 한국 전개는 사전에 치밀하게 짜여진 수순으로 진행됐습니다. 모든 옵션을 검토한다는 미국 트럼프 정권의 대북 정책 1호는 바로 사드 조기 배치였습니다.

김현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국 시각 6일 밤 늦게 백악관에서 사드 조기 배치에 대한 분위기가 감지됐습니다.

숀 스파이서 대변인이 비공식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에 사드 포대의 배치 등을 통해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방어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한 겁니다.

백악관 대변인이 사드의 한국 배치 방침을 명시적으로 밝힌 건 처음입니다.

반나절이 지난 뒤 트럼프 대통령은 황교안 대행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C-17 수송기를 통해 미국 텍사스 등 중서부나 괌 기지에서 사드체계를 오산기지로 무사히 수송하고 난 직후입니다.

수송 시점과 백악관 확인 절차까지 사전에 잘 짜여진 수순이었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에 아주 엄청난 대가가 따를 것임을 보여주기 위해 한미, 한미일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의 소식통은 시간이 지나도 중국은 어차피 사드 배치에 반대할 것인 만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바로 맞불을 놓자며 한미 양국이 전격적인 사드 조기 배치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 정책은 전격적인 사드 조기 배치로 시작이 됐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맞서 선제타격 등 강경한 수단을 동원하기 위한 신호탄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