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대행 "사드 조속 배치"…전술핵 재배치 시사도

입력 2017-03-07 08: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조금 전, 어제(6일) 미사일 발사는 주일 미군기지 타격을 위한 훈련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미사일 발사를 정당한 훈련의 일환으로, 그것도 일본에 있는 미군기지를 겨냥했다고 주장한 건데요. 이 소식은 잠시 뒤에 취재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고요. 어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네,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한 자리에서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를 시사하는 발언을 했는데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바로 부인하긴 했지만 정치권의 논란으로 이어졌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했습니다.

황교안 권한대행은 사드와 확장억제력을 강조했습니다.

[황교안/대통령 권한대행 : (사드 조속 배치로) 방어 체계를 갖추는 동시에,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실효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방안들도 (추진해야 합니다.)]

확장억제력은 북한 핵 위협에 대비해 전술핵을 배치하거나 미사일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전술핵무기 재배치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졌습니다.

당장 국회에서 논란이 됐습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그러나 비핵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민구/국방부 장관 : (전술핵 재배치 관련) 한미 맞춤형 억제 전략으로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응하고 비핵화라고 하는 정부 정책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정치권은 둘로 나뉘었습니다.

여당 일부 의원들은 북핵 위협에 대응해 전술핵무기를 상시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우리가 핵을 배치하면 북한의 핵보유를 비판할 수 없는데다 중국만 자극할 수 있다며 반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