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일 미군기지 타격 훈련"…북 도발, 국내외 반응은?

입력 2017-03-07 10: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따른 확장억제력 강화 문제, 한반도에 핵무기를 배치해야 한다, 안된다가 국내 정치권에서 또다른 논란거리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관련 소식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따른 각국 반응, 조민진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오늘(7일) 아침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야길 했는데 어제 4발 중에 3발이 일본 경제적 배타수역 내에 떨어졌다고 알려지고 있잖아요? 미사일 발사 훈련이었고, 이게 주일 미군기지 타격 훈련이었다고 이야길 하고 있네요.

[기자]

네, 주일 미군기지 타격 임무를 맡은 부대가 참가한 가운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가 탄도로켓 발사 훈련을 진행했다는 건데요,

조선중앙통신은 "신속한 작전 수행 능력을 판정하고 검열하기 위한 것으로 유사시 일본에 주둔한 미제침략군 기지들을 타격할 임무를 맡고 있는 부대"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훈련을 지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어제 도발의 의도는 뭐였는가. 지난 번에 김정남 암살 사건이 있었고, 여기에 대해서 국제사회의 비난 목소리도 있었고요, 그리고 한미 연합훈련이 진행되는 중이었고, 어떤 분석들이 나오고 있습니까.

[기자]

어떻게든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벗어나겠다, 위기를 모면해보자는 생각에서 미사일 도발을 나름의 협상 카드로 사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특히 지금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선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나 대북 선제타격론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미국의 압박에 대해 강대강으로 맞서보겠다는 메시지로 읽히고 있습니다.

트럼프 정부는 현재 대북 정책을 재검토해 곧 결과를 내놓을 예정인데요, 미국이 대북 강경기조를 이어갈 경우 북한이 또 다른 추가 도발을 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앵커]

우리 정부 포함해서 북한 빼고는 대체적으로 공조 입장인 것 같은데 중국 역시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 규탄 입장을 밝혔죠.

[기자]

네, 일단 중국도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하고, "북한의 이런 발사 활동을 반대한다"고 밝혔는데요.

동시에 "북한을 겨냥한 한미 대규모 연합 군사 훈련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미국 역시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지 말아야 한다는 뜻으로 사드 배치 반대 입장도 변함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번 도발은 유엔 안보리가 결정한 제한선을 이유로 연말까지 북한산 석탄수입 중단을 선언한 중국에 대해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개막 시점에 도발이 이뤄졌다는 점에 미뤄 짐작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또 외신에선 북한 도발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중단시키려는 중국 시도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점도 짚었습니다.

[앵커]

일단 중국의 반응이 현실적으로 중요해서 중국 반응을 먼저 봤고, 다른 국가들도 규탄 입장을 냈잖아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일단 우리 정부는 "엄중한 도발행위이자 위협"으로 규정하고 추가 도발 시 북한은 몰락의 길을 걸을 것이란 입장을 밝혔구요.

한미, 또 한일 간 긴급 통화에서 동맹 방어나 대북 압박 공조를 확인했습니다.

특히 일본의 경우, 북한 탄도미사일이 자국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지면서 아베 신조 총리가 국가안전보장이사회, NSC를 소집하고 북한을 강하게 규탄했구요.

유엔안보리에서도 지난달 12일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언론성명을 채택한 데 이어 이번에도 안보리 결의 위반을 규탄하는 성명을 채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어제가 한미 연합훈련 기간이었고, 북한 유엔 주재 대사가 안보리에 서한을 보내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구요.

[기자]

네. 현지시간 6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는 안보리에 서한을 보내 한미 연합훈련을 비난하면서 이를 안보리 의제로 다루자고 요구했습니다.

자성남 대사는 서한에서 지난 1일 시작된 한미 연합 독수리훈련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를 핵 재앙으로 몰아넣고 있다"면서 "가장 노골적인 핵전쟁 책동"이라거나 "실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위협했는데요.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에 대해서도 '극도의 반 북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비난해 강대강 대결에 나설 것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