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후폭풍…문명고, 잇단 입학 거부

입력 2017-02-27 21:38 수정 2017-02-28 14:10

재단 이사장 '국정교과서 선택 개입' 정황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재단 이사장 '국정교과서 선택 개입' 정황도

[앵커]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경북 경산의 문명고등학교에서 입학을 거부하는 신입생들이 나왔습니다. 앞으로도 입학거부나 전학신청이 잇따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런 가운데 이 학교의 재단이사장이 국정교과서 추진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경산의 문명고등학교에 합격한 신입생 김모 군의 아버지가 오늘(27일) 아들이 입학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학교에 통보했습니다.

국정 역사 교과서로 수업 하는 학교에 아이를 보낼 수 없다는 게 이유입니다.

[김모 씨/입학 거부 학생 아버지 : 위안부 할머니나 이런 역사를 왜곡하는 교과서를… 저도 굴욕감을 느끼는데 아이라고 느끼지 않겠습니까?]

지난 24일에도 신입생 이모 군이 대구에 있는 학교로 전학하겠다고 학교측에 통보했습니다.

문명고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이후 경북교육청에는 입학취소나 전학이 가능하느냐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명고 홍택정 이사장이 일부 교직원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메시지에는 민노총의 벽을 넘어 정의가 있는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국정교과서를 선택했다고 나와 있습니다.

보수의 힘을 모아 문명을 도와달라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이는 교과서 선택에 이사장이 개입했다는걸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어서 재단의 학사 개입을 금지하는 사립학교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