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탄핵" 울려퍼진 '대통령의 날'…영국서도 시위

입력 2017-02-21 21:21

미 주요 도시서 '트럼프 탄핵 구호'
영국선 트럼프 국빈 방문 반대 시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 주요 도시서 '트럼프 탄핵 구호'
영국선 트럼프 국빈 방문 반대 시위

[앵커]

미국 시각으로 어제(20일)는 '대통령의 날'이었습니다. 분위기가 어땠을까요. 미국 주요 도시에서 트럼프 반대 구호가 터져나왔고, 영국에선 '트럼프 버리기'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김진일 기자입니다.

[기자]

뉴욕 거리에 수천명의 사람이 몰려나왔습니다.

[트럼프를 가둬라. 트럼프를 가둬라.]

트럼프를 탄핵하라는 구호도 보입니다.

[브렌든 가프니/시위 참가자 : 트럼프를 탄핵하고 백악관에서 쫓아내야 합니다. 거기에 있으면 안 됩니다.]

시카고에서도,

[트럼프는 사라져라. 트럼프는 사라져라.]

로스앤젤레스에서도,

[우리는 이민자들을 환영합니다.]

20여개 미국 도시에서 트럼프 반대 목소리가 종일 이어졌습니다.

전임 대통령을 추모하는 '대통령의 날'을 맞은 미국의 모습이었습니다.

[패티/시위 참가자 : 트럼프는 그냥 조롱거리예요. 말도 제대로 할 줄 모른다고요.]

멀리 영국에서도 트럼프의 영국 국빈방문을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185만 명이 트럼프 국빈 방문의 격을 낮춰야 한다고 청원했고 영국 의회는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