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계부채 작년말 '1344조 3000억'…4분기만 48조 늘어

입력 2017-02-21 14:40

금융위, 가계부채 동향 발표
빚 증가, 상호금융권 이끌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금융위, 가계부채 동향 발표
빚 증가, 상호금융권 이끌어

가계부채 작년말 '1344조 3000억'…4분기만 48조 늘어


지난해 4분기 가계부채가 47조7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동기 및 전분기 증가액을 넘어선 액수다.

금융위원회는 21일 금융감독원에서 가계부채 동향을 발표하고 가계부채 잔액이 1344조3000억원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분기별 가계부채 증가액을 보면 ▲2015년 4분기 38조2000억원 ▲2016년 1분기 20조6000억원 ▲2분기 33조9000억원 ▲4분기 47조7000억원 등이다.

은행권 가계부채는 2016년 하반기 이후 증가폭이 감소하다.

은행권 분기별 증가액은 2015년 4분기 22조2000억원이었지만 2016년 3분기 17조2000억원, 4분기 17조4000억원 수준이었다.

결국 이번 가계부채 증가는 보험·상호금융권 및 새마을금고 판매신용의 증가가 이끌었다.

보험권은 2015년 4분기 3조6000억원에서 지난해 4조6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상호금융권은 같은 기간 6조7000억원에서 7조5000억원으로, 새마을금고는 1조7000억원에서 4조7000억원까지 많아졌다.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은 "각 중앙회와 협업해 상반기 중 70개의 상호금융조합을 특별점검할 것"이라며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한자리수로 관리하고 질적 구조개선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