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출범 한달…"한국 무역, 새 성장전략 고민해야"

입력 2017-02-20 1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신행정부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 보호무역주의 파고를 높이는 가운데 우리 무역업계가 새로운 성장전략을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는 20일 오후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공동으로 트럼프 정부 출범 한 달을 맞아 '미국 통상정책 평가 및 전망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토론회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한 달을 맞아 급변하는 글로벌 통상환경을 점검하고 이에 따른 우리 기업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현정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은 미국 신행정부 통상정책 평가 및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한미 FTA의 긍정적인 효과를 홍보해 상호 신뢰기반을 확대하고, 대미국 수입과 투자를 늘려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의 통상 압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신승관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장은 미국-중국 간 무역분쟁과 우리 무역업계 영향에 대해 설명하며 미-중 통상마찰이 한국의 중국, 미국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한국은 무역의존도가 높고 미국과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이 40%에 이르기 때문에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주제발표에 이어진 대토론회에서는 무역업체 대표, 교수 등이 패널로 참가한 가운데 각 기관 및 연구소, 기업체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무역업에 종사하고 있다는 한 참석자는 베트남, 멕시코 등 해외에 투자한 우리 기업의 대응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구하기도 했다.

대토론회를 주관한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은 "한국 무역은 위기를 기회로 바꿔왔고 환경의 변화를 혁신의 계기로 삼으며 성장해 왔다"며 "우리 기업들은 보호무역주의에 맞서 생산 및 투자전략을 수립하고 기업가 정신과 함께 구조적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제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