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용 다음엔? 특검 수사에 경제부처·대기업도 '긴장'

입력 2017-02-17 2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공정위를 포함한 경제 부처도 바짝 긴장하는 모습입니다. 특검이 새로 추가한 혐의에 전현직 공무원들이 연루됐기 때문입니다.

구희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특검은 경제 부처들이 청와대의 압박을 받고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를 도와줬다고 의심합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이후 순환 출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삼성SDI가 주식을 팔아야했는데 공정위가 이 부담을 반으로 줄여줬다는 겁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할 때 금융위원회가 규정을 고쳐서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나옵니다.

또 기획재정부 최상목 1차관은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으로 있을 때 경제 부처들이 삼성에 이런 특혜를 주도록 압박했다는 정황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특검의 경제 부처 수사가 본격화하고 지금까지 참고인 신분이었던 주요 공직자들이 피의자로 바뀔 가능성도 높아진 겁니다.

SK와 롯데를 비롯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거액을 냈던 대기업들은 특검 수사 기한 연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다른 대기업까지 수사가 확대될 경우 삼성처럼 총수들이 잇따라 사법처리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