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꼼수' 지적에…오상고, 국정화 연구학교 신청 무효화

입력 2017-02-17 09: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논란이 끊이지 않는 국정 역사교과서가 학교 현장에서 과연 얼마나 쓰여질지, 이를 시범적으로 사용하는 연구학교로 신청한 곳이 지금까지 3곳인데요. 급하게 계획서를 쓴 듯한 흔적이라든가, 신청 절차상의 문제 등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결국 이 가운데 한 학교는 학생들의 반발로 신청을 철회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경산의 문명고등학교가 경북교육청에 제출한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서입니다.

학교장 직인란은 비어 있고 연구 계획서에는 오타가 눈에 띕니다.

구성원들의 반대를 피해 급하게 신청한 흔적입니다.

국정 교과서가 객관적이라며 기존 검정 교과서 문제점을 분석해야 한다고 신청 이유도 적었습니다.

구미 오상고는 학교운영위원회도 열지 않은 채 신청서만 먼저 내놓고 연구 계획서는 나중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병욱/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정 역사 교과서를 억지로 연명시키기 위해 졸속·꼼수 행정을 동원하는 일은 즉각 중단돼야 하며 국민의 뜻에 따라 (국정화를) 즉각 폐기해야 합니다.]

일부 학교에서는 연구학교에 반대하는 교사를 보직 해임한 사실이 드러나 학부모와 시민 단체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오상고는 학생들까지 직접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결국 연구학교 신청을 철회했습니다.

경북교육청은 뒤늦게 신청 학교들에 학교운영위 회의록을 확인하겠다고 나서, 남은 두 학교의 신청도 무효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