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용표, 황 대행 NSC 불참에 "모든 북한 도발에 주재하기엔…"

입력 2017-02-14 15:30

"발사 직후, 장거리는 아니라고 판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발사 직후, 장거리는 아니라고 판단"

홍용표, 황 대행 NSC 불참에 "모든 북한 도발에 주재하기엔…"


홍용표 통일부장관은 14일 북한 미사일 도발에 따라 긴급 소집된 NSC 회의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불참한 데 대해 "북한의 모든 미사일 도발에 대해 대통령이나 권한대행이 NSC를 주재하기 보다는, (경우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다.

홍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동미사일보다 더 멀리 날아가고, 속도가 빠른 미사일이라는데, 어떻게 미리 권한대행이 참석할 일이 아니라고 판단하느냐"고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속단하고 별 것이 아니라고 판단한 게 아니다"며 "그 상황에 이것이 장거리는 아니란 게 분명했고, 중장거리 미사일인데 중거리 중에서도 어느 미사일인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이어 "당시 상황에서 어떤 수준의 회의가 적절하고 보다 잘 대응할 것이냐를 놓고 여러가지를 판단한 걸로 안다"며 "엊그제의 경우에는 NSC 상임위 개최가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같은 장관의 주장에 이 의원은 "어떻게 도발 직후에 열리는 NSC에서 장거리냐 중거리냐를 판단해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을 수 있느냐"며 "어떤 미사일인지 정확히 모르는 상황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주재했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홍 장관은 이에 "정확하게 어떤 미사일인지, 노동미사일인지 무수단미사일인지 신형미사일인지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초기에는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정부는 주요 고도와 사거리 등을 파악해 중장거리인지 단거리인지 파악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NSC는 북한의 도발 수준, 당시 상황 등을 고려해 대통령 또는 권한대행이 직접 주재하는 회의를 열어왔다"며 "국가안보실 등의 메뉴얼을 통해 (기준을 파악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 12일 발사한 탄도미사일 속도가 마하 8.5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발사 각도는 수직에 가까운 고각인 89도로 550㎞를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사 각도를 조정하면 최대 2000㎞까지 비행이 가능한 것으로 추정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