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동남아 무슬림 관광객 '100만 시대'…인프라는 부족

입력 2017-02-14 09: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에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은 눈에 띄게 줄고 있지만, 동남아시아에서 온 무슬림 관광객 수는 꾸준하게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프라는 아직 턱없이 부족한데요. 특히 음식을 먹는데 가장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고 합니다.

강나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히잡을 쓴 무슬림들이 거리 곳곳에 모여 있습니다.

고궁에도 히잡에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무슬림 관광객들입니다.

[아미라 제프리/말레이시아 무슬림 관광객 : 덥거나 따뜻한 말레이시아와 달리 사계절이 있고요. 많은 사람들이 케이팝을 좋아해서 한국 음식과 문화를 좀 더 알고 싶어해요.]

국내 무슬림 관광객 수는 꾸준히 늘어 올해는 1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부분 인도네시아나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서 온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한국 여행에서 가장 불편한 점으로 음식을 꼽았습니다.

무슬림들은 이슬람 율법에 따른 '할랄 음식'을 꼭 먹어야 하기 때문에 전문점을 찾아다닙니다.

[황지민/할랄음식 전문점 매니저 : 무슬림은 먹을 수 있는 음식이 한정돼 있어요. (대표적으로) 먹을 수 없는 게 돼지고기 음식인데 이슬람 법에 의한 음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할랄 음식 전문점은 10곳 정도에 불과합니다.

또 하루에 다섯번씩 기도를 해야 하는데 기도할 장소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슬람 사원을 제외하면 코엑스나 롯데월드 정도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슬림 관광객 100만 시대'를 열어가려면 관련 인프라부터 체계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