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가 탄핵 반대" 1500번 공유…무시 못할 파급력

입력 2017-02-07 20:59 수정 2017-02-20 13:55

"트럼프가 박근혜 탄핵 반대" 가짜 뉴스
일본인이 만든 '한국어 가짜 뉴스'도 등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트럼프가 박근혜 탄핵 반대" 가짜 뉴스
일본인이 만든 '한국어 가짜 뉴스'도 등장

[앵커]

이런 가짜뉴스를 누가 보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그 파장이 만만치 않습니다. 취재진이 가짜뉴스의 파급력을 분석해봤더니 기사마다 수천 건씩 공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 본 사람은 수만 명에 달한다는 겁니다. 물론 본다고 해서 다 믿지 않는다 하더라도 지속적으로, 집요하게 발송이 되면서 이른바 '카더라'식으로 자신도 모르게 오염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겁니다.

이한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친박단체의 인터넷 홈페이지입니다.

탄핵가결 열흘 뒤인 지난해 12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한다는 '가짜뉴스'가 올라왔습니다.

트럼프가 "박 대통령 탄핵은 2017년부터 미국경제에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탄핵문제는 다시 검토해야 된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취재진은 이런 가짜뉴스가 온라인에서 얼마나 퍼져 나갔는지 분석해봤습니다.

이 게시물의 경우 곧바로 가짜뉴스라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최근까지도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 1500번 넘게 공유되면서 탄핵반대의 근거로 쓰이고 있습니다.

"최순실씨의 태블릿PC는 조작됐다"는 한 가짜뉴스 역시 1800번 가까이 공유됐습니다.

국내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가짜뉴스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일본인이 만든 한국어 가짜뉴스까지 등장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모욕 등 황당한 거짓 기사들이지만 파급력이 적지 않습니다.

일본인 소녀를 성폭행한 한국인 남성이 무죄 판결을 받았다는 가짜뉴스의 경우 최근 한 달간 1만8000번 이상 공유됐습니다.

일본어로 '한국'이란 키워드로 검색한 웹페이지 가운데 4번째로 많았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