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립학교도 거부…국정교과서 연구학교 놓고 '교내 갈등'

입력 2017-02-07 22:40 수정 2017-02-10 13:54

국정교과서 오류 추가로 발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정교과서 오류 추가로 발견

[앵커]

국정교과서를 시범 사용할 연구 학교가 다음 주에 최종 결정됩니다. 예상대로, 연구학교 신청을 둘러싸고 학교마다 내부 갈등이 깊습니다. 교육부가 희망을 걸고 있는 국립학교들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홍지유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울진에 위치한 한 공립 고등학교입니다.

최근 학교 측에서 교사들의 동의 없이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추진했습니다.

교사들은 교직원 회의를 열어 의견 수렴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반발했고, 결국 학교운영위원회 안건 상정 자체가 취소됐습니다.

경북 경산의 한 사립 고교에서도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어 연구학교 지정을 논의했지만 교사들의 반대로 부결됐습니다.

경북 교육청은 국정교과서에 찬성하는 입장인데 교육청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교장·이사회와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일선 교사들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겁니다.

교육부 입김이 센 편인 국립학교들도 불참 의사를 밝히고 나섰습니다.

한국교원대부설고는 어제(6일) 교육부에 연구학교 신청 철회 공문을 보냈습니다.

대구에 있는 경북대사대부고도 이번 주 학운위를 열어 최종 결정할 방침인데 교사들 반대로 부결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학교용 한국사 국정교과서 최종본에 실린 지도에서 고려 수도인 개경의 위치가 임진강 남쪽인 서울 근처로 표시된 오류가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