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임 미얀마 대사 경질, 우병우 손길? 적극 개입 정황

입력 2017-01-31 22: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영수 특검팀이 K타운프로젝트 사업에 비협조적이던 이백순 전 미얀마 대사를 국내로 송환하는데 우병우 전 수석도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유재경 대사의 전임자인 이 전 대사의 경질 과정을 조사하면서 우 전 수석의 지휘로 민정수석실이 적극 나섰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전다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순실 씨의 미얀마 사업 파트너인 인 모 대표는 미얀마 대사에 대한 불만을 최 씨에게 토로했습니다.

"이백순 미얀마 당시 대사가 사업에 협조적이지 않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얼마 뒤, 이 전 대사는 미얀마 대사에서 경질되고 본국으로 송환됐습니다.

자녀의 이중국적 문제가 이유였습니다.

외교부에선 통상 자녀의 이중국적이 병역 기피에 악용될 소지가 있을 때 송환 조치를 취합니다.

그런데 이 전 대사의 아들은 미얀마 대사로 파견되기 전 이미 아이티 파병 복무를 완료한 상태였습니다.

병역 기피의 소지가 없었음에도 송환 조치가 취해진 겁니다.

송환 조치를 주도한 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입니다.

특히 특검팀은 이 전 대사와 외교부 관계자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당시 민정수석이던 우병우 전 수석이 이 전 대사 송환에 적극 관여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입니다.

외교부측이 송환 이유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전달하자 당시 우 전 수석이 이 전 대사의 송환을 강하게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시 외교부에선 이 전 대사가 갑작스레 경질되고, 외교 업무 경험이 전무한 사기업 출신이 새 대사에 발탁된 것을 놓고 의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