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4대 기업 돈 걷어 관제데모 지원" 정황 포착

입력 2017-01-31 21:13 수정 2017-02-01 0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JTBC 보도에 이어, 최근에는 정부가 여러 극우 단체의 집회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관제데모' 의혹을 잇달아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박영수 특검팀도 청와대 정무수석실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그리고 삼성 등 대기업들이 2014년부터 조직적으로 관제데모를 지원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김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10여개 극우단체에 지원한 돈은 모두 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삼성과 현대차, SK, LG 등 재벌기업 4곳으로부터 걷은 돈입니다.

청와대가 나서 진행됐지만, 겉으로는 전경련이 지원하는 형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주도한 '관제데모' 지원 회의엔 김완표 삼성 미래전략실 전무와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회의에선 친정부·친재벌 집회를 여는 10여개 단체들에 대한 지원 결정이 이뤄졌습니다.

특검팀은 삼성이 가장 많은 지원금을 냈고, 삼성과 전경련이 전체적인 지원 액수를 정하면 다른 회사들이 이를 분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검은 이 과정에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관여해 자금을 지원할 이른바 '화이트 리스트'를 실행한 것으로 보고 직권남용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