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국정화 연설'에 쏟아진 박수…자유총연맹 동원

입력 2017-01-26 09:04 수정 2017-02-01 13: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관변단체들을 동원해서 이른바 관제데모를 기획했다는 의혹, 여기에 자유총연맹도 동원이 됐다는 연맹 전 고위관계자의 주장, 저희가 집중 보도해드렸습니다. 청와대의 집회에 대한 협조 요구가 많았고, 정부 지원금을 생각하면 거절할 수 없었다는 것이었는데요. 오늘(26일) 추가로 전해드릴 내용은 이 자유총연맹이 박근혜 대통령 국회 시정 연설에 동원이 됐다는 정황입니다. 대통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말하던 연설이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본회의장에 선 박근혜 대통령.

2016년 예산안 관련 시정 연설 자리이지만 대통령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조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2015년 10월 27일) :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역사를 바로 알지 못하면 문화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도 있고….]

발언이 끝날 때마다 방청석에선 박수가 쏟아져 나옵니다.

그런데 이 방청객 가운데 80여 명은 자유총연맹이 동원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연설 일주일 전인 10월 21일 허현준 행정관은 연맹 전 고위 관계자 김모 씨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냅니다.

국회 본회의장이란 장소를 명시하고 방청자 주민번호 등을 보내달라고 요구합니다.

그러자 김 씨는 '조치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답합니다.

허 행정관은 한번 더 인적사항을 독촉하기도 합니다.

자유총연맹 회원들을 박 대통령 연설에 '박수부대'로 동원한 겁니다.

[김모 씨/한국자유총연맹 전 고위관계자 : 전화상으로 (요청이) 왔고. 저희가 (명단) 정리해서 보내주면 청와대에서 그쪽(국회)에다 통보하죠. 입장할 땐 프리패스죠.]

이런 '관제 동원'에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으면 청와대로 직접 불러 압박한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모 씨/한국자유총연맹 전 고위관계자 : 그 이후에도 두 세 차례 더 들어갔었어요. 30~40분. 시국 돌아가는 거나 행사 분위기가 어떻고. 나서 줘야 되지 않겠습니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