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관제데모 자금, 대부분 삼성이 부담"…정경유착 의혹

입력 2017-01-26 09: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단체들을 동원하려면 청와대는 돈이 필요했고요. 이를 위해서 전경련에 지원을 요구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이와 관련해서 특검 조사에서 기업 모금의 상당액은 삼성에서 나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대한 모금처럼 친정부 단체들에 대한 지원도 청와대가 지시를 하면 전경련이 나서서 기업들이 돈을 대는 방식이었던 것으로 특검은 보고 있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전경련 측에 자칭 보수단체와 친박 단체 10여곳의 지원을 요구했고 그 돈의 상당 부분을 삼성이 부담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박영수 특검 팀 등에 따르면 전경련은 청와대로부터 10여 개 친정부단체 자금 지원을 요구받고 자체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워 대기업들을 상대로 별도 모금을 했습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기업 모금의 대부분이 삼성에서 나온 돈이라는 취지로 특검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친정부 단체 지원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 모금과 같은 구조였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둘 다 청와대 지시에 따라 전경련이 나서고 기업이 돈을 대는 방식이라는 겁니다.

특검은 지난 2015년에만 친정부 또는 친박 단체들에 30억 원이 넘는 기업의 돈이 들어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특히 이 돈의 대부분을 정유라 특혜성 지원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이 댔다는 진술이 나오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삼성은 이미 청와대와 정경유착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