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돈 안 들죠, 뒤탈도 없죠" 자유총연맹 적극 활용 이유

입력 2017-01-24 21:02 수정 2017-01-25 0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가 작년에 어버이연합과 전경련의 관계를 보도할 때 핵심은 뒷돈 의혹이었습니다. 그만큼 사람을 동원하는 데에는 돈이 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저희 JTBC에 관제 데모 의혹을 폭로한 자유총연맹 전 고위 관계자는 자유총연맹의 경우 회원들을 활용해서 돈이 들지 않기 때문에 정부가 더 선호한다는 내용까지 털어놨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의 집회 요청이 오면 한국자유총연맹은 회원들을 적극 활용했습니다. 동원령을 내리는 겁니다.

자유총연맹의 전국 회원은 350만명에 달합니다.

[김모 씨/한국자유총연맹 전 고위관계자 : 지부에 명령을 내려보냅니다. (그러면 다시 지회에) 인원을 할당해서 내려보냅니다. 100명을 하라든지, 50명을 하라든지…]

참가자들에게 교통비 명목으로 돈을 주는 어버이연합 등과 달리 돈이 들지 않아 정부가 선호한다는 말도 했습니다.

[김모 씨/한국자유총연맹 전 고위관계자 : 돈 안 들죠, 뒤탈이 없죠. 지역의 스피커라든지 오피니언 리더라든지 많으니까…가서 다시 전파할 수 있고…]

공개 집회 뿐 아니라 자유총연맹의 자체 행사도 정부 정책을 선전하는 장으로 활용했다고 합니다.

연맹의 다른 전 고위 관계자는 "주요 간부들이 모이는 행사에서 국정화 지지 등 결의문 낭독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요청에 따라 정권에 유리한 내용의 신문 광고를 내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