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택대출 금리 '5% 육박'…정부 가계부채 대책도 영향

입력 2017-01-18 22: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가 어느새 5% 턱 밑까지 오르면서 대출자들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금리가 급하게 오르는 데에는 은행에 대출을 줄이라고 압박하고 나선 정부도 한 몫 한다는 분석입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내 집 마련을 위해 변동금리로 돈을 빌린 대출자들은 걱정이 큽니다.

[백인욱/직장인 : (금리가) 약간만 오르더라도 사실상 연간 이자가 몇십만원씩 늘어나는 것이거든요. 저 같은 월급쟁이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이 많이 됩니다.]

앞으론 더 오른 거란 전망이 많은데 그렇다고 선뜻 고정금리를 선택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5년간 이자가 고정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이미 연 3% 중반에서 높은 곳은 4% 중후반까지 올랐습니다.

대출금리 상승은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시장 금리가 따라 오른 이유가 크지만,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불어나는 가계 빚에 정부가 은행에 강력한 대출 관리를 요구하자, 은행들은 기본금리에 붙는 가산금리를 높이는 방식으로 대출량을 조절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중반 평균 1.2%P 수준이던 가산금리는 현재 1.4%P까지 올랐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의 가계빚 대책에 은행의 수익만 늘고, 서민의 살림살이는 더 팍팍해졌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게다가 가산금리는 공개된 산정기준도 없어 각 영업점에는 가산금리가 어떻게 정해지는지 묻는 문의도 빗발치고 있습니다.

비판이 커지자 은행연합회는 오늘(18일), 은행마다 제각각인 가산금리 산정 기준을 개선해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