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태블릿' 제출자는 장시호…'등 돌린 조카' 왜?

입력 2017-01-10 21:31 수정 2017-01-12 1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특검이 추가로 확보한 태블릿PC는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자신의 변호인과 상의해 제출했습니다. 삼성그룹이 자신을 지원한 것은 이모 최순실씨가 주도한 것이라는 그동안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장씨가 최순실씨에게 등을 돌리면서 특검 수사엔 더욱 탄력이 붙게 됐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장시호씨는 자신이 주도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이 16억여원을 지원한 것은 이모인 최순실 씨가 주도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장시호 (최순실 조카)/지난해 12월 7일 청문회 : 최순실 이모님께서 이거를 만들라고 얘기를 해서 지원서를 만들어서 드렸고…]

하지만 장씨는 최씨가 기획을 했고, 이후 삼성의 지원을 받았다는 증거를 내놓진 못했습니다.

검찰과 특검도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설립과 운영을 최순실씨가 주도한 것으로 판단했지만, 구체적인 입증 단서가 부족해 관련자들의 진술에 의존해 왔습니다.

그런데 장씨가 지난 5일 갑자기 변호사를 통해 태블릿PC를 제출한 겁니다.

장씨는 이모 최순실씨가 쓰던 걸 받아서 보관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최씨 것이 분명하다는 확인까지 해 준 겁니다.

이를 두고 궁지에 몰린 장시호씨가 이모 최씨와 함께 엮일 경우 자신의 혐의가 더 무거워질 것을 우려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특검은 최씨의 태블릿PC를 추가로 확보하면서 삼성의 최씨 일가 지원과 박 대통령의 뇌물 혐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