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문체부가 만든 블랙리스트, 최순실측에 보고"

입력 2017-01-10 21:54 수정 2017-01-10 23:28

드러난 최순실의 '블랙리스트 보고 라인'
"장관 보좌관이 고영태에 전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드러난 최순실의 '블랙리스트 보고 라인'
"장관 보좌관이 고영태에 전달"

[앵커]

최순실씨가 문화계 인사의 성향을 파악하라고 지시하고, 블랙리스트와 연관된 문건이 최씨 손에 들어간 정황이 파악됐습니다.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최씨의 보고 라인이, 특검 수사로 드러났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15년 3월 27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작성된 문건입니다.

장애인 연극단체 다빈나오의 대표가 세월호 관련 리트윗을 하고 야당 정치인을 팔로잉 한다고 써있습니다.

해당 문건의 작성자는 문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인 최 모 씨입니다.

최 보좌관은 검찰 조사에서 해당 문건을 고영태 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문건을 받은 고씨 측은 최순실 씨에게 보고를 하기 위해 요약 정리를 했습니다.

요약한 내용에는 극단 대표가 좌파 유인물을 트위터에 올렸는데,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지원금을 받았다고 돼 있습니다.

옆에는 '조치 통보'라고 써 있습니다.

실제 해당 단체는 2016년 문체부 지원사업에서 탈락했습니다.

[김지원 대표/극단 다빈나오 : 장애인 친구들에 대한 소외계층 사람이 모여서 하는 연극단체예요. 지원이 되지 않으면 전혀 공연을 올릴 수 없는데… 2013~2015년 동안 저희가 (지원을 받았고) 그런데 떨어졌다는… 16년도에 (지원이) 안돼? 말이 안 되긴 했었어요.]

고영태 씨는 검찰 조사에서 대부분 최씨의 지시로 이뤄졌다고 진술했습니다.

특검은 최 보좌관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출국금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최순실 씨의 구체적인 지시 라인이 드러나면서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