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삼성 뇌물죄 수사 정점…최순실 '강제수사' 검토

입력 2017-01-09 14: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특검이 삼성그룹의 뇌물죄 수사와 관련해 오늘(9일) 오전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을 소환했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최규진 기자, 특검팀이 처음으로 삼성그룹 고위 인사를 공개 소환한건데 뇌물 혐의 관련이죠?

[기자]

박영수 특검팀은 오늘(9일) 오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전 9시 40분쯤 출석한 장 사장은 최순실 씨 지원과 관련해 이재용 부회장의 지시를 받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장 사장보다 10분쯤 뒤에 도착한 최 부회장 역시 쏟아지는 질문들을 뒤로한 채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특검팀은 이들을 상대로 최순실 씨 일가에 대한 삼성그룹의 개별 지원이 이뤄진 경위와 대가성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히 이들이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특검 관계자가 설명한 만큼 뇌물죄 혐의가 상당 부분 확인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삼성그룹의 2인자인 최 부회장 등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런데 특검이 오늘 최순실 씨도 다시 소환하지 않았습니까? 출석했습니까?

[기자]

특검팀은 오늘 오후 2시쯤 최순실 씨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했지만 최 씨는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특검팀 관계자는 최씨가 탄핵 심판 출석과 재판 준비 관계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최 씨는 지난달 24일 특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이후 몇차례 소환 요청에도 정신적 충격 등을 이유로 거부해왔습니다.

특검은 최 씨에 대해 체포 영장 발부나 추가 구속영장 같은 강제적 방안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앵커]

특검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의 남편인 신동욱 씨가 출석할 예정이라고요?

[기자]

네, 특검은 오늘 오후 2시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특검팀은 최순실 씨 일가의 재산 규모와 형성 과정을 추적하고 있는데요.

특검은 신 총재를 상대로 육영재단의 재산형성 과정을 조사하고 최 씨 일가 재산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 대통령과 최 씨가 경제적으로 공동체였는지 확인하겠다는 겁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