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촛불 민심' 부정한 대통령측…"국가에 선전포고" 억지

입력 2017-01-05 20:46 수정 2017-01-05 20:50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본격 변론 시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본격 변론 시작

[앵커]

오늘(5일) 탄핵심판에선 참석자 1천만명을 돌파한 촛불 민심을 놓고도 공방이 전개됐습니다. 놀라운 것은 대통령 대리인단이 촛불 집회가 국민의 뜻이 아니라고 하는 것을 넘어 아예 국가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한 것입니다. 또한 특검의 중립성에 대한 시비 등 본질과 관련없는 주장이 계속되자 재판부도 대통령 측의 이같은 발언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 서석구 변호사는 촛불 집회를 이끄는 세력이 민주노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촛불집회에서 경찰이 다치고 경찰차가 부서졌다"며 폭력성을 강조하고, "민중총궐기는 대한민국에 대한 선전포고"라고도 말했습니다.

촛불집회는 국민이 대통령에게 부여했던 신임을 거두어들인 민심의 발로라는 국회 측 입장을 반박한 겁니다.

앞서 대통령 대리인단은 헌법재판소에 낸 답변서에서도 촛불집회와 낮은 국정지지율이 탄핵사유로 포함된 건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대통령 측은 검찰 수사를 지휘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청와대 비서관이었고, 박영수 특별검사 역시 야당이 추천한 후보였다며 정치적 중립성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국회 소추위원단측은 탄핵 사유의 본질을 벗어난 주장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변론은 탄핵소추 사유에 규정된 것에 대해 사실 여부를 다투는 것인데 그와 관계없는 주장으로 본질을 호도한다는 겁니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등 재판부도 대통령 대리인단에게 탄핵소추 사유와 무관한 발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