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김영재 원장 특혜 없었다"…영양주사는 시인

입력 2017-01-02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세월호 참사 당일 성형시술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는 소식 들으셨고요. 이와 관련해서 가장 집중을 받고 있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최순실 단골 성형의원 김영재 원장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습니다. 김 원장 회사에 대한 각종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김영재 성형의원 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미용시술을 해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나와선 대통령이 불면증이 있으며 쉽게 피로를 느낀다는 증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같은 증언에 대해 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이 나오자 박 대통령은 "해외 순방 때는 특히 피곤하고 다음날 일찍 일어나야 해 영양주사를 맞을 수도 있다"며 평소 주사를 맞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이를 큰 죄나 지은 것처럼 취급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통령은 김영재 원장이 차린 의료기기 회사에 각종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원장의 회사가 "실력이 있는데 덩치가 작아서 기회를 못 갖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했다"면서도 "특별히 어떤 데를 도와주고, 이득을 주라고 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