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예산 삭감·승진 취소…체육계 블랙리스트 '검은 힘'

입력 2016-12-29 20:46 수정 2017-01-09 17: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다면 체육계 블랙리스트는 어떻게 활용됐을까요. 피해 사례도 가지가지인데, 경기단체의 국제대회 지원 예산이 갑자기 일부도 아닌 전액 삭감되고, 체육회 직원들은 몇달 만에 승진이 취소되기도 했습니다.

오광춘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8월 전남 영광에서 열린 아시아 수상스키 선수권대회는 당초 문체부에서 예산 지원을 약속받았습니다.

그런데 대회 개막 직전, 예산 전액이 삭감됐습니다.

대한수상스키협회는 결국 빚을 내 대회를 치렀습니다.

[수상스키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체육회) 통합은 하지만 강제로 통합을 하면 아무것도 안된다. 그런다고 이렇게 마찰이 생긴거죠.]

문체부는 아직까지 정확한 이유를 말하지 않습니다.

[체육계 관계자/(음성변조) : 정부에 반대하면 그걸 가만히 두겠습니까.]

지난해 11월 승진했던 체육회 간부 일부는 당시 김종 문체부 차관이 주도한 체육회 통합 정책에 문제제기를 했다가 승진이 취소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체육회 관계자/(음성변조) : 그 당시에 누구누구는 그쪽에 다 적색으로 찍힌 사람들 아니냐 얘기했어요.]

통합체육회장 선거 당시엔 문체부의 선거개입이 논란이 일었는데, 김 전 차관의 말을 듣지 않는 한 경기단체 책임자는 회장사인 공기업을 통해 해임 압박까지 받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