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기문은 찬성…대선 앞둔 정치권, 뜨거운 개헌 논의

입력 2016-12-29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볼 소식은 이제 곧 펼쳐질 대선가도에서 중요하게 짚어봐야 할 정치권의 개헌 논의입니다. 사실상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반기문 유엔 총장이 이 개헌에 대해 입장을 밝히면서 더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국민이 원한다면 개헌을 안할 수 없고, 차기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줄일수 있다고까지 말을 했습니다. 이건 이제 곧 출범할 보수신당의 운명과도 관계가 있고, 야권 분열의 씨앗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입니다. 하지만 개헌은 국민투표를 해야하는 만큼, 결국 선택권은 국민에게 주어져 있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주 뉴욕을 찾은 충청권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개헌 찬성 입장을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차기 대통령의 임기를 단축할 수 있다"라고까지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 총장이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로써 대선주자 중 문재인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을 빼놓고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개헌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야권에선 개헌에 소극적인 문재인 전 대표를 다른 대선 주자들이 포위하는 양상입니다.

어제(28일) 열린 야권 내 개헌토론회에서도 문 전 대표를 겨냥하는 발언이 쏟아졌습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국민의당 : 어떤 분들은 시간은 없지 않느냐 그렇게 이야기하는데…그건 의지의 문제고 사명감의 문제고 책임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김종인 의원/더불어민주당 : 내각제고 대통령제고 개헌을 일단 논의를 해봐야 하는데 그 사람들은 논의 자체를 안 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

개헌론은 곧 출범할 보수신당의 운명과도 연결됩니다. 보수신당의 두 축이 개헌에 대한 생각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유승민 의원은 개헌에 반대 입장이고 김무성 전 대표는 대표적인 개헌론자입니다.

이렇다보니 반 총장의 개헌 발언이 정치권의 분열과 통합에 어떤 영향을 줄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