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헌영 "대통령, 퇴임 후 재단 이사장 내정" 내부폭로

입력 2016-12-27 08: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들으신대로 안종범 전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기업으로부터 모금을 했다고 하고 있고요. 여기에 K스포츠재단 박헌영 과장이 폭로한 내용을 보면 대통령이 퇴임하면 재단의 이사장이 될 예정이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두 사람의 말을 종합하면 박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대비해서 재단이 만들어졌고, 모금도 박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졌다는 건데요.

박헌영 과장의 주장, 정제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최순실씨의 최측근이었던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후 재단 이사장을 맡을거라고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박헌영 과장/K스포츠재단 : 퇴임 후에 VIP(박근혜 대통령)가 이리로 올 거다. 이 재단으로 올 거다. 그런 얘기를 들었죠.]

그동안 박 대통령이 퇴임 후를 대비해 K스포츠재단과 미르재단을 설립했다는 의혹이 나온 적은 있지만 재단 관계자의 입을 통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K스포츠재단 설립 직후인 올해 1월 입사한 박 과장은 최씨의 지시에 따라 재단 업무를 담당한 인물입니다.

최씨의 또 다른 최측근인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과 고영태 더블루K 전 이사가 박 대통령의 이런 퇴임 후 계획에 대해 말하는 걸 들었다고 했습니다.

[박헌영 과장/K스포츠재단 : '대통령 퇴임하고 나면 나중에 아마 나오실 거야' 이런식으로 얘기해서 서로 그렇게 알고 있었죠.]

박 과장은 박 대통령이 재단 이사장으로 온다면 재단은 사유화가 될 걸로 예상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박헌영 과장/K스포츠재단 : 아마도 당연히 사유화가 됐겠죠. VIP 온다 이런 얘기도 있었고, 최순실씨가 이미 소유한 거나 다름이 없는 상태로 운영돼왔고, 그렇기 때문에 아마도 당연히 그렇게 되지 않았을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