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타'로 온 백승주, 뜬금없이 "최순실 괴담, 북한이 유포"

입력 2016-12-22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2일) 청문회에서는 국정조사 특위 위원으로 새누리당 백승주 의원이 참석했습니다. 최교일 의원이 빠지면서 대신 들어온 건데요. 진상규명은커녕 오히려 의혹을 자꾸 막는 모습을 보여 야당의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박사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처음으로 청문회에 참석한 새누리당 백승주 의원.

최순실 게이트에 갑자기 북한을 끌어들입니다.

[백승주 의원/새누리당 : 2015년 11월 4일에 사이트를 통해서 북한이 이미 보도를 해요. 선전선동을 합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북한의 개입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세월호 7시간' 동안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을 밝히기 위해 조여옥 대위를 증인으로 불렀는데 백승주 의원이 정반대로 질문하자, 증인도 혼란스러워합니다.

[백승주 의원/새누리당 : 제가 자료를 확인하면 도저히 (대통령의 행적을) 알 수 없는 장소에서 근무했어요.]

[조여옥 대위/전 청와대 간호장교 : 말씀 의도를 파악하지 못하겠습니다.]

백 의원은 야당 의원이 증인과 공모했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습니다.

야당은 백 의원이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최소한의 양심을 가지고 청문회에 임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