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첫 회의부터 충돌한 이완영…뒤에는 '친박 지도부'?

입력 2016-12-22 0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러니까 보면 이완영 의원은 국정조사 첫 회의부터 곳곳에서 여야 특조위원들과 충돌을 했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완영 의원을 특위 간사로 정한 게 친박계 중심의 당 지도부라는 내부 주장도 나왔습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조사 첫 전체회의에서 이완영 의원이 여야 특조위원들과 언쟁을 벌일 때 이 의원 편에 선 건 이만희 의원이었습니다.

이 의원은 "수사를 받고 있는 증인을 상대로 국회가 국정조사를 하는 게 현행법에 위배되는 건 아닌지 검토해봐야 한다"며 이완영 의원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친박계인 이완영 의원과 이만희 의원은 모두 국조 특위에 자원했는데, 첫 회의부터 한 조를 이뤄 비박계와 야당 위원들과 대립한 겁니다.

이와 관련해 여당 측 특위 관계자는 "당시 당 지도부가 친박계 재선들 위주로 특위 위원들을 짜려고 했다"며 "친박계 중 재선인 이 의원을 간사로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친박계 의원 가운데서도 당 지도부의 전략적 판단 아래 검사장 출신의 최교일 의원이 배치됐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이정현 당시 당 대표는 "특위 간사는 원내대표단이 결정한 것"이라면서 인선 개입을 부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