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촛불꺼버리자"…보수단체, 탄핵무효 맞불집회

입력 2016-12-17 17:34

보수단체 헌재·광화문 대규모 집회
"재판관들 현명한 판단 내려줘야" 집회 후 청와대 방면 왕복 행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보수단체 헌재·광화문 대규모 집회
"재판관들 현명한 판단 내려줘야" 집회 후 청와대 방면 왕복 행진

"촛불꺼버리자"…보수단체, 탄핵무효 맞불집회


"촛불꺼버리자"…보수단체, 탄핵무효 맞불집회


"촛불꺼버리자"…보수단체, 탄핵무효 맞불집회


'8차 촛불집회'가 열리는 17일 보수·우익 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맞불 집회'를 벌였다.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 등 보수단체는 17일 헌법재판소(헌재)와 광화문 일대에서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를 열었다.

보수단체 연합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헌재 인근 서울 종로구 경운동 수운회관 앞에서 '헌법수호를 위한 국민 대처 집회'를 열었다.

탄기국은 "박 대통령 탄핵은 무효다. 헌재 재판관들이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탄핵 기각"을 외쳤다. 이들은 "헌정질서를 수호하자"면서 "국회는 해산하라"고 외쳤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은 "최순실 사태를 맞아 거리로 처음 나왔을 땐 소수였지만 지금은 어떻냐"며 "지금까지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한 적이 없다. 서울 곳곳을 돌며 우리의 실체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정 회장은 "오는 24일 오후 7시 서울 시청 앞 대한문에서 야광 태극기를 들고 모이겠다. 죽어도 좋지만, 뜻을 이루기 전에 죽을 순 없다"며 집회 참여를 호소했다.

새누리당 친박계 이우현 의원도 마이크를 잡고 "박 대통령이 만원짜리 하나를 받았냐. 김대중·노무현 때는 더 많은 비리가 있었는데 탄핵했었냐"며 "억지탄핵은 무효다.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 새누리당은 반성하고 대통령에게 칼 꽂은 의원은 당을 떠나기 바란다"고 했다.

발언에 나선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는 "반국가 세력들이 나라를 뒤집으려 하고 있다. 가만있어서야 되겠냐"며 "태극기의 바람이 태풍이 돼 저 촛불을 꺼버리고 대한민국의 헌정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년 대표'로 나온 이민규씨는 "우리 청년들의 꿈을 대통령이 짓밟았냐. 청년들을 볼모로 팔아먹기라도 했냐"며 "임기 말 박 대통령을 마녀사냥, 인민재판으로 몰아 즉각 퇴진을 선동해 국격을 실추시키지 마라. 최순실 비리는 박 대통령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안국역 집회 후 이들은 오후 1시께 청와대 인근 소격동 세움아트스페이스까지 왕복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반환지점인 국립민속박물관 앞에 장미꽃을 두고 오는 '백만송이 장미 대행진'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행진 후 안국역으로 돌아온 이들은 정리집회를 열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엄마부대 등은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소공원에서 탄핵 무효 국민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촛불은 바람이 불면 꺼진다'는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도 참석했다. 김 의원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탄핵반대 애국집회에 저도 참석한다. 머릿수 하나라도 보태야겠다. 우리도 백만 모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집회 후 이들은 오후 4시께 세종로소공원→서울역광장 구간 행진을 시작했다. 같은 시각 광화문 일대엔 촛불 집회에 참가하기 위한 시민들로 북적였지만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향해 태극기로 삿대질했지만, 촛불 시민들은 "수고 많으십니다"라며 웃으며 대응했다. 일부 시민들은 '헌재도 박근혜 탄핵'이라고 적힌 팻말 뒤에 그려진 태극기를 보여주기도 했다.

행진 대열은 큰 충돌 없이 오후 4시40분께 광화문 일대를 빠져나갔다.

탄기국은 이날 집회에 총 50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사모 등은 이날 집회를 위해 신문 광고 등에 신문 광고를 게재해 집회 동참을 호소했다. 또 지역 회원들의 상경을 촉구하기 위해 관광버스 170대를 대절했다.

보수단체 집회에 이어 오후 4시부터 광화문 광장에는 박 대통령 사퇴를 촉구하는 8차 촛불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집회에 대비해 경력 228개 중대 1만 8200여명을 배치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