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데스크브리핑] '열쇠' 쥔 비박계…탄핵 정국 어디로?

입력 2016-12-01 21:04 수정 2016-12-08 1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탄핵이냐 아니냐가 관건이었던 정국은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이후 탄핵이냐 4월 퇴진이냐를 두고 여야가, 그리고 야권 내부가 조금씩 갈라지는 양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상황이 혼란스러운 측면도 있어서 데스크브리핑에서 짧게 정리하고 넘어가겠습니다.

우선 지금 현재 상황부터 먼저 정리를 좀 해보는 게 필요해 보입니다.

[기자]

어제부터 여권에서 '4월 퇴진론', 그러니까 '대통령이 4월에 물러나고, 6월에 대선을 치른다' 방안이 급부상했습니다. 결국 비박계가 오늘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와 함께 오늘 이 방안을 새누리당 당론으로 정하고 협상하자며 야권에 공을 넘긴 상황입니다.

[앵커]

결국 여당 본색이다라는 얘기도 많이 나왔습니다. 캐스팅보트를 쥔 비박계의 입장이 선회하고, 야권이 어떻게 대처해야할 것인지를 놓고 혼선이 빚어진 거군요?

[기자]

새누리당이 친박, 비박이 힘을 합쳐서 협상 제안을 하니까 넘어온 공을 어떻게 처리하냐를 두고 야권 내부에서 혼선이 빚어진 겁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협상은 없다면서 그대로 가자, 예를 들면 내일 표결을 계획대로 하자, 이렇게 명분론을 내세웠고요. 반면에 국민의당은 비박계 도움없이는 표결이 안 된다, 비박계를 설득하자, 시간을 벌자 이렇게 실리론으로 맞섰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결국 발의안이 발의가 되지 않은 거고, 따라서 내일 표결이 무산된 상황에 이르게 된 것입니다.

[앵커]

내일 발의를 해서 다음주 월요일에 할 지, 9일에 할 지는 지켜봐야 겠습니다.

[기자]

그게 지금 논의가 되고 있는 상황인데 일단 국민의당은 워낙 민심이 너무 흉흉해지니까, 민심이 너무 반발이 거세지니까 국민의당은 저녁에 당론으로 5일날 표결하는 쪽으로 당론을 정했습니다.

아직 민주당이나 정의당 입장은 안 나와 있는데요. 5일일 가능성이 일단 점쳐지고 있습니다.

[앵커]

그건 아까 국회의장과의 협의를 통해서 임시회의를 여느냐, 마느냐로 얘기가 좁혀졌는데 그건 현장 기자에게 국회의장 입장이라던가를 따로 취재 부탁한 바 있습니다. 저희 뉴스 끝나기 전에 들어오면 그건 전해드리도록 하고. 무엇보다도 국민의당 입장은 조금 이따가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2부에 출연하기로 했으니까 그 점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결국 열쇠는 비박계가 쥐고 있는데, 여야 협상이 안되면 9일에는 표결하겠다, 여태까지 입장과 다르지는 않습니다. 그러면서도 그 사이 청와대에서 예를 들면 구체적인 퇴진 시점을 밝히면 탄핵을 할 필요가 없다, 이런 말들이 뒤섞여서 나오고 있는데, 그 이전에 청와대에서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을 수도 있고요. 여러가지 변수가 있습니다. 어떤 입장입니까?

[기자]

일단 비박계의 입장은 4월 말 퇴진론이 부상하면서 입장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어떻게 바뀌었냐면 그동안은 9일에, 어찌됐던 야당과 협상이 안 되면 9일에는 탄핵에 무조건 간다는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서 야당과 협상이 안되더라도 청와대에서 대통령의 퇴진 시점과 관련해서 보다 구체적인 안이 나오면 탄핵까지 갈 필요가 있겠느냐는 말이 나오고 있거든요.

확실히 비박계 입장에서는 대통령의 담화 이후, 4월 퇴진론이 부상하면서 탄핵에 대해서 기류가 완전히 바뀌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앵커]

그 전에 대통령이 4월 퇴진론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냐, 9일 이전에. 빠르면 5일이라지만 청와대에서 신경쓰지 않을 것 같고, 야당만 한다고 하니까. 9일 이전에 그런 결론을 내릴 수 있느냐, '알았다 4월 말에 퇴진할게' 이런 얘기가 나올 수 있을까요?

[기자]

오늘 비박계와 친박계가 합쳐서 당론으로 4월 퇴진론을 결정했다는 것은 청와대와 어떤 교감이 있지 않겠느냐, 그런 해석이 가능한 것이지요.

그런데 오늘 갑자기 5일로 당겨지는 기류가 나타나니까 거기도 아마 변수가 생겼을 것이라고 봅니다.

[앵커]

여당이 오히려 합의하지 않으면 야3당만 하겠다고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여당은 9일까지 기다려보자는 거 아니겠어요? 그러면 청와대가 5일에 야당이 그렇게 하는 것에 대해서 별로 크게 개의치 않을 것 같다는 느낌도 드는데 어떻습니까?

[기자]

그건 예단할 수 없겠습니다만 기류가 계속 바뀌고 있기 때문에 청와대도 아마 그 부분을 고민하고 있을 겁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한 가지만 더 질문하죠. 야당은 야당대로 5일이나 9일, 새누리당은 4월 퇴진론, 앞으로 어떻게 흐를 것인가, 이건 조금 아까 한 얘기로 갈음할까요?

[기자]

5일이 될지, 9일이 될지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될 일입니다. 그런데 이 부분을 짚어볼 일은 여당은 여당대로, 비박계는 비박계대로 보수층을 의식해서 입장의 변화를 보이는 것처럼 보이고요.

야당은 야당대로 사실상 제대로된 전략 없이 촛불 민심에 기대다 보니까 어떻게 보면 비박계에 끌려가는 듯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

촛불민심에 그렇다고 제대로 기대느냐, 그것도 또 이견이 많이 있습니다.

[기자]

네 그래서 민심과 동떨어진 행보를 보인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데요.

새누리당 뜻대로 4월 퇴진론으로 굳혀질지, 또 표결이 어떻게될지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다만 2가지 변수가 있는데요. 민심의 향방을 지켜볼 수 있는 게 주말 집회가 어디로 갈 것인가.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같은 경우는 촛불이 휠거다, 이런 말을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두번째는 대통령 담화, 입장 표명이 언제, 어떻게, 어떤 식으로 나올 것인가도 큰 변수가 될 거로 보입니다.

[앵커]

다음주도 격동의 한주가 될 것 같군요. 임종주 정치부장 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