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기환 전 수석, 손목 두군데 자해…생명에는 지장없어

입력 2016-11-30 19: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자해를 시도했다가 긴급 후송됐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후 자신이 머물고 있던 부산 롯데호텔에서 손목을 그어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전 수석은 왼쪽 손목 두 군데를 그어, 7센티 가량의 열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호텔 직원이 오후 6시29분께 현 전 수석을 발견, 119에 신고해 부산 개금 백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그러나 생명에는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부산지검 특별수사부(부장 임관혁)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개발사업 비리와 관련, 이날 오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현 전 수석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