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임기단축 협상 없다"…'탄핵 시계' 12월 9일로?

입력 2016-11-30 20:18 수정 2016-12-08 11: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 3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단축 논의 제안을 공식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일단 다음달 2일 탄핵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가결 정족수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주류는 표결 시점으로 다음달 9일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자진 사퇴 시한을 내년 4월로 못박고 여야 간 협상을 8일까지 벌이자고 했습니다. 때문에 탄핵 시계는 9일에 맞춰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통령 담화 이후 주춤하던 탄핵연대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는 모습입니다.

또한 아직 공식화되진 않았지만 친박계에선 개헌카드에 손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그러나 개헌이 권력구조 개편까지 갈 경우 대통령의 조기퇴진을 위해 정치권이 원하는 권력구조 개편에까지 국민들이 손을 들어줘야 하는 강요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먼저 탄핵연대 관련 소식입니다.

윤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3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단축을 위한 여야 협상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국민의당 : 야 3당은 대통령 탄핵을 흔들림 없이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야권은 일단 다음달 2일 탄핵 표결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탄핵안 통과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박계는 선협상 후탄핵 입장입니다.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대통령 퇴진 시점을 내년 4월말로 제시하면서 8일 저녁까지 여야 협상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했습니다.

사실상 탄핵안 표결 시점을 9일로 미뤄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정치권 안팎에선 비박계의 참여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2일 본회의 표결은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겠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부결될 경우 여야 할 것없이 역풍을 각오해야 한다는 점에서 탄핵 시계가 9일로 재조정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