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탄핵 제동' 노렸던 청와대 "여야 합의한 사안은 수용"

입력 2016-11-30 20:55 수정 2016-12-08 1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거취 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는 어제(29일) 대통령의 담화는 한때 정치권을 술렁이게 했죠. 탄핵에 사실상 제동을 걸려던 것으로 풀이되는데요, 스스로 퇴진하겠다는 것보다 더 중요한 부분은, 여당이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는 메시지란 분석도 나옵니다. 즉, 그렇게 함으로써 탄핵을 피하겠다는 것으로 해석이 됐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조민진 기자, 대통령 담화에서 거취를 국회에 맡긴 것과 관련해 꼼수라는 비판과 지적들이 제기됐는데, 청와대에서 추가로 나오는 얘기가 있습니까?

[기자]

어제 대통령은 자신의 퇴진을 처음으로 언급하면서도, 구체적인 로드맵은 모두 국회 결정으로 넘겼습니다.

때문에 각종 방법론을 대통령이 정말 수용할 수 있을 것이냐, 하는 문제가 다시 화두가 됐는데요.

결론적으로 모든 결정은 여야가 합의한 것이어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기본 인식으로 보입니다.

예를 들어 '다음 정부 출범 때까지 총리에게 전권을 넘길 수 있느냐'는 문제에 대해서 정연국 대변인은 "국회에서 어떤 결정을 하든 여야가 합의해 결정한 사안에 대해선 수용할 것"이라고 답했고요.

'대통령 사퇴 시점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여야가 일정과 절차를 결정하면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야당이 주도하고 있는 탄핵국면을 전환하기 위해 여당, 특히 친박 핵심들을 퇴진 논의에 참여시키려는 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결국 지난번에 '국회가 총리를 추천해 달라'고 국회로 공을 던졌던 것과 같은 상황이죠. 물론 당시에 야당이 제안을 거부했지만, 여야가 합의해서 총리 후보를 결정한다는 것 자체가 가능하겠느냐는 시각도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서 자신의 정치일정을 제시하라는 건 사실상 시간끌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그래서 나오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3차 담화에 대해 야당이나 새누리당 비주류가 임기단축 논의는 할 수 없다고 반발하자, 당장 친박 지도부는 '국회 역할론'을 내걸며 압박에 나섰습니다.

야당이 대통령 담화를 꼼수라고 비판한 데 대해 이정현 대표는 "국회 권능을 스스로 무시한 피해의식"이라며 "국회가 역할을 못하면 무기력 집단으로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역공했습니다.

결국 대통령 퇴진을 위한 두 가지 방안, 그러니까 '탄핵'과 '임기단축 개헌 논의'가 충돌하게 만들면서 갈등을 조장하려 했다는 비판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조민진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